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컬투쇼' 김희철, "정찬우 혹시 날 다른 취향으로?" 재치만점 입담 과시

기사 이미지

[사진 김희철 인스타그램]

23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이하 컬투쇼)'에서는 자리를 비운 김태균 대신 대타 DJ로 출연한 김희철이 화려한 입담을 선보였다.

앞서 이날 방송에서 DJ 정찬우는 “우주 대스타분이 와주서 영광이다, 내가 남들한텐 가라앉히는데 얘는 너무 예뻐하는 동생이다”며 대타 DJ로 출연한 김희철을 언급했다.

그러자 김희철은 “남들에겐 너무 도도하고 새침하신데 나를 너무 예뻐하신다. 정찬우씨가 다른 취향으로 좋아하는 건 아닐까 생각해본 적도 있다”며 재치있게 받아쳤다.

10년 전 ‘헤이 헤이 헤이’란 프로그램으로 친해졌다는 두 사람은 두터운 친분 만큼 거침없이 서로를 폭로했다.

김희철은 오프닝에서부터 “대사를 거의 다 빼신다. 아무렇게나 막 하시는거 아니냐”며 정찬우 공격을 걸면서 “나도 라디오할 때 8시방송이면 57분에 왔는데, 정찬우씨는 59분에 왔더라. 사고없이 10년 넘게 하시는 게 대단하다”고 말했다.

이에 정찬우는 “일찍 와서 기다리고 있었다. 묻혀있는 사고는 꺼내지 말라”며 이를 방어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김희철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