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퇴폐 동영상 확산?…北 당국은 주민들 노트텔 몰수

기사 이미지

북한 주민 사이에서 인기가 많은 노트텔. [중앙포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3일 북한 당국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등장하는 퇴폐 영상이 유포되는 것을 우려해 ‘노트텔’을 몰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노트텔은 외부 TV나 영상물을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는 소형 영상물 시청 장비다.

RFA는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주민들 사이에서 ‘왕재산경음악단 무용 CD’가 돌고 있는데 이 CD에는 반라(半裸) 상태의 여성이 나와 김정은이 보는 앞에서 춤을 추는 퇴폐적인 영상이 담겨있다”며 “이 같은 은밀한 영상물이 주민들 속에 급속히 퍼지자 노트텔에 대한 전면단속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트텔은 북한에서 가장 인기 있는 전자제품이라는 게 소식통의 설명이다. 노트텔이 TV, DVD, USB, SD카드 등을 이용해 영상물을 시청할 수 있고 EVD라는 장치를 이용하면 중국 TV 시청도 가능하다고 한다.

안테나만 조절하면 한국 TV도 시청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트텔 가격은 중국산이 200위안(약 3만4000원)에서 400위안이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