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외투쟁' 꺼내든 더민주 초선 57명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57명이 오는 25일 청와대 앞에서 우병우 민정수석의 해임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 기간 연장을 요구하는 부분 단식에 참여하기로 했다. 사실상 20대 국회 첫 장외 투쟁이다.

더민주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민주 57명의 초선 의원들은 정부의 불통과 독선에 맞서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며 “제한적인 범위에서나마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결정은 더민주 박주민(초선·서울 은평갑) 의원의 제안한 것으로 초선 의원들은 25일을 ‘더민주 초선 행동의 날’이라고 정했다. 이들은 당일 오전 9시에 청와대 앞에서 우 수석 해임 촉구 기자회견을 가진 뒤 세월호 농성장으로 이동해 단식 농성중인 세월호 유족 및 관계자들과 함께 부분단식에 참여할 예정이다.

기 원내대변인은 “이번 한 번만으로 끝나진 않을 것”이라며 “국민들께 다시 한 번 세월호 문제는 현재진행형이라는 것을 말씀드리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당 내에서는 “초선이 계파도 아닌데 당내 토론이나 상의 절차 없이 장외투쟁 결의에 나서는 것은 현명하지 못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