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청담동 주식부자’ 회사·자택 10여 곳 압수수색

검찰이 이른바 ‘청담동 주식부자’로 알려진 30대 투자자의 회사·자택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서봉규 부장검사)는 개인투자자 이모(30)씨가 대표로 있는 서울 강남구 M투자자문사와 자택 등 10여곳을 23일 오전부터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씨는 투자자를 모아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헐값의 장외주식을 비싸게 팔아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 등을 받고 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이씨로부터 피해를 당했다는 이들의 진정을 접수하고 조사한 결과 범죄 혐의점이 있다고 판단 17일 검찰에 이씨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피해자들은 이씨가 투자자문사를 차려놓고 가치가 낮은 장외주식이 유망하다고 속여 유료회원에게 비싸게 팔아 차익을 챙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후 검찰은 일부 피해자를 조사하고 이씨에 대한 압수수색을 결정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검토하고 정확한 피해 사실과 규모 등에 대해 확인하고서 이씨의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이씨는 블로그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강남 청담동 고급 주택이나 고가의 외제차 사진을 올리며 재력을 과시해 주목 받았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