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석수·우병우' 사건 특별수사팀 구성… 팀장에 윤갑근 대구고검장

검찰이 ‘우병우ㆍ이석수 의혹 규명 사건’과 관련해 특별수사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대검찰청은 23일 출입기자단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김수남 총장은 특별감찰관에 대한 고발사건 및 민정수석비서관에 대한 감찰관의 수사의뢰 사건에 대해 사안의 진상을 신속히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이에 윤갑근 대구고검장을 수사팀장으로 하는 특별수사팀을 구성해 공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당초 1차장 산하에 있는 형사1부나 조사1부에서 관련 사건을 맡게 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또 3차장 산하의 특수부 배당도 거론됐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보다 신속한 수사를 위해 고심 끝에 ‘특별수사팀’을 구성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충북 출신 검사장인 윤갑근(52ㆍ19기) 대구고검장은 대검 강력부장과 반부패부장 등을 역임한 ‘특수통’ 검사다. 그는 청원 출신으로 청주고와 성균관대를 졸업하고 청주지검 부부장, 공주지청장, 충주지청장, 서울중앙지검 제3차장검사 등을 거쳤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