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기 전문 사진관 대표, 계약금만 받고 해외로 잠적해 수사 착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아기 전문 사진관 대표가 1인당 수십만원의 계약금을 받아 챙긴 뒤 해외로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경기 일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6월부터 60만∼80만원의 선금을 받고 아기 성장 앨범을 만들어온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유명 사진관 대표 신모(36·여)씨가 이달 초 연락이 끊겼다는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됐다.

신씨는 사기 혐의로 고소됐다. 이날 현재 40여 명이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다. 신씨는 지난 19일 인도네시아로 출국했다.

신씨는 시세에 비해 싼 가격에 앨범을 제작한다는 점을 내세우며 제작 비용을 선불로 받아 챙겼다고 한다. 피해자 대부분은 촬영한 사진을 받지 못했으며, 촬영된 필름도 사라졌다고 한다.

채형석 일산경찰서 수사과장은 “전체 피해자가 2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며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고양=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