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습기 살균제 성분, 아기 로션 등 화장품에 포함…버젓이 유통

기사 이미지

현재 온라인 쇼핑몰에서 아임세레느 베이비&마미 터치 바디로션 등 CMIT·MIT가 포함된 제품을 쉽게 살 수 있다. [사진 온라인 쇼핑몰 `11번가` 상품설명 캡처]

가습기 살균제에 쓰인 화학물질을 포함한 화장품이 시중에 유통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에 따르면 현재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헤어 에센스 제품과 로션 등 13개 제품에 메칠 클로로 이소치아졸리논(CMIT)과 메칠 이소치아졸리논(MIT)이 포함돼 있었다. 이 제품들은 대형마트와 동네마트, 인터넷 등 다양한 경로로 팔리고 있다.

가습기 살균제 성분, 아기 로션 등 화장품에 포함…버젓이 유통
화장품 사용 금지된 CMIT·MIT 포함
권미혁 의원 조사 결과 13종 시중 유통
식약처 "시중 유통 중인지 파악 중"

CMIT와 MIT는 미국 환경청(EPA)에 산업용 살충제로 등록된 물질이다. 국내에서는 유독물이나 취급제한물질로 규정되지 않아 가습기 살균제에 들어간 바 있다. 2011년 질병관리본부의 연구용역 결과, 세포독성이 여타 가습기 살균제 성분보다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폐손상의 첫 번째 단계를 유발하는 활성산소를 발생하는 실험에서도 유의적인 생성반응을 일으켰다. 환경부의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판정에서도 이 성분이 포함된 제품을 사용한 피해자 5명(2명 사망·3명 생존)이 인정받았다. 고농도 사용 시 피부감작성(홍반, 알러지 반응 등 화장품에 대한 이상반응) 을 일으킨다.

지난해 7월 개정된 화장품 고시에서는 CMIT·MIT에 대해 사용 후 씻어내는 제품에는 0.0015% 범위 내에서 사용하도록 규정했고, 기타 제품에는 사용을 금지했다. 이 고시는 1개월 유예기간을 거쳐 지난해 8월부터 시행됐다. 지난해 8월 10일 이후 제조한 로션이나 에센스 등 씻어내지 않는 제품에는 이 성분을 쓰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권 의원실에서 분석한 제품 중 CMIT·MIT가 포함된 13종은 다음과 같다.

▲헤어살롱 비타클리닉 단백질 미스트(뷰티끄베베)
▲에센셜 컬크림(비더살롱)
▲스타일링 플루이드(아모스화장품)
▲CP-1 단백질 실크 엠플(에스테틱하우스)
▲CP-1 볼륨익스프레스(에스테틱하우스)
▲아임세레느 베이비&마미터치 바디로션(미라화장품)
▲언더투앤티 블랙헤드 토너(lrena Eris Cometics SA)
▲자브 헤어 아미노 발란스(모나리자화장품)
▲오가니아 올리브 컨디셔너 투 페이스(화이트코스팜)
▲오가니아 볼륨헤어 에센스(화이트코스팜)
▲오가니아 올리브 내추럴 헤어 왁스 젤(화이트코스팜)
▲오가니아 올리브 슈퍼 하드 헤어젤(화이트코스팜)
▲헤어투페이스 트리트먼트(제이엠비에코·다존화장품)

이 가운데 아임세레느 베이비&마미 터치 바디로션은 제품 겉면에 "아기랑 엄마랑 함께하는 순한 바디 에센스 로션"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대다수의 제품이 제조일자를 표시하지 않았지만 ▲헤어살롱 비타클리닉 단백질 미스트(뷰티끄베베)  ▲자브 헤어 아미노 발란스(모나리자화장품) ▲헤어투페이스 트리트먼트(제이엠비에코·다존화장품)는 각각 지난해 10월과 올 3~4월에 제조됐다.

권 의원은 "화장품과 달리 의약외품은 주요성분만 표기하도록 돼있어 소비자가 유해성분 포함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 의약외품도 전성분을 표기하도록 제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와 관련해 지난 11일부터 시중 제품에 대해 전수조사 중이다. 하지만 지난해 8월 이후 제조된 제품이 유통되고 있는지는 조사 중이기 때문에 아직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권오상 식약처 바이오생약국 화장품정책과장은 "전수조사 중 위반제품이 적발되면 해당 제품을 회수·폐기 조치하고 해당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초분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서영지 기자 vivi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