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석수 특별감찰관, 박근령 사기죄 고발…서울중앙지검 수사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중앙포토]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조치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이석수 특별감찰관은 지난달 김수남 검찰총장에게 박 전 이사장을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현재 이 사건은 대검에서 서울중앙지검에 이첩돼 수사가 진행 중이다.

특별감찰관법상 감찰 대상자는 대통령의 배우자 및 4촌 이내 친족, 대통령비서실의 수석비서관 이상 공무원으로 돼 있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박근령씨에 대한 수사는 단순 사기 혐의와 관련한 제보를 바탕으로 특별감찰관이 감찰을 통해 검찰에 수사의뢰를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단순한 권력형 비리와는 거리가 있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