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지검, 측근 등 금품수수 혐의 이청연 인천교육감 내일 소환조사

인천 구도심 학교의 신축·이전사업을 둘러싼 금품 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는 24일 이청연 인천시교육감을 소환·조사하기로 했다.

인천지검 특수부(김형근 부장검사)는 23일 측근 등의 뇌물수수 사건과 관련해 24일 오전 이 교육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 18일 이 교육감의 집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각종 결재 서류 등을 확보했다.

또 시교육청 직원 1명과 이 교육감의 선거를 도왔던 또 다른 측근 등의 자택과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 교육감은 현재는 참고인이지만 조사 중 혐의가 드러나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앞서 뇌물수수 혐의로 이 교육감의 측근인 A씨(62)와 인천시교육청 3급 간부 공무원 B씨(59) 등 3명을 구속 기소했다.

A씨 등은 서로 공모해 지난해 6~7월 건설업체 이사 C씨(57)에게 3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인천 지역의 한 학교법인 소속 2개 고등학교의 신축 시공권을 넘겨주는 대가로 C씨에게 돈을 받았다.

검찰은 이들 사이에 금품이 오간 사실을 이 교육감이 사전에 보고를 받아 알고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들이 받은 돈을 이 교육감의 선거 빚을 갚는데 사용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구속된 A씨 등 측근 2명은 이 교육감의 선거캠프에서 사무국장 등으로 활동했다. 이에 대해 이 교육감은 "사실무근"이라며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