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0 도쿄올림픽 메달, 폐기 전자제품으로 만든다

기사 이미지
일본은 진심으로 2020 도쿄올림픽을 ‘지속가능한’ 올림픽을 만들고 싶은 모양이다.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올림픽 금ㆍ은ㆍ동메달을 스마트폰 등 폐기 소형 전자기기에서 충당할 계획이라고 일본의 니케이 아시안 리뷰가 2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올림픽조직위는 올 6월 일본 정부와 전자회사, 재활용 업체등과 지속가능한 올림픽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폐기된 소형 전자제품의 금속을 재활용해 올림픽 메달을 만들자는 아이디어가 나왔다.

일본에는 수백만 개의 전자제품이 버려졌다. 이 전자제품들에서 필요한 금속을 분리해 재활용한다고 전자제품 폐기장을 ‘도시광산’이라고 부른다.

2012 런던올림픽의 경우 메달을 만드는 데 금 9.6㎏, 은 1210㎏, 동 700㎏이 각각 필요했다. 일본은 2014년 도시광산에서 금 143㎏, 은 1566㎏, 동 1112t을 캐냈다.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메달을 모두 만들고도 남을 양이다.

지금까지 올림픽 주최도시는 대개 광산업체들로부터 금속을 기부받아 메달을 만들었다. 그러나 일본은 자원이 부족한 나라 중 하나다. 일본의 도시광산은 각각 세계 전체 매장량의 16%의 금과 22%의 은이 있는 걸로 추정된다.

그러나 일본 도시광산에서 재활용한 금속의 거의 대부분은 전자업체에서 쓰기 때문에 올림픽 메달 생산에 필요한 물량을 댈 수 있을지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하지만 재활용 금속 메달을 통해 전자제품 재활용의 필요성을 국민에게 제대로 알리자는 게 일본 정부의 의도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