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속도로 달리던 화물차에서 철판 쏟아져…차량 29대 파손

기사 이미지

23일 오전 충북 영동군 추풍령면 사부리 경부고속도로 상행선에서 5t 화물트럭에서 건축 자재용 철판 70여개가 도로에 쏟아져 내렸다. [사진 영동소방서]

23일 오전 2시55분쯤 충북 영동군 추풍령면 사부리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215.8㎞ 지점에서 5t 화물트럭이 앞서가던 차량을 피하려다 건축 자재용 철판 70여개가 도로에 쏟아져 내렸다.

이 사고로 트럭을 뒤따르던 차량 29대가 도로에 쏟아진 철판을 그대로 밟고 지나가 차체와 타이어가 파손되는 피해를 봤다. 철판 일부는 중앙분리대를 넘어 맞은편 차선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다행히 차량 통행이 적어 대형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인명 피해도 없었다. 하지만 상·하행선을 포함해 도로 일대가 1시간 50여 분간 정체를 빚었다.

화물트럭 운전자 윤모(72)씨는 경찰조사에서 “앞서가던 차량과 간격이 좁아진 것을 뒤늦게 발견해 차선을 2차로에서 1차로로 급하게 바꾸려다 사고가 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윤씨가 급하게 핸들을 조작하면서 무게 중심이 한쪽으로 쏠려 적재함에 실려있던 철판이 도로에 쏟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윤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영동=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