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월에도 늦더위 이어질 가능성 있다…10월도 평년보다 기온 높아

기사 이미지
8월에 이어 9월과 10월도 전국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기상청 '가을철 기상전망' 발표
태풍 1개 정도 한반도에 영향줄 듯

기상청은 23일 '가을철 기상 전망'을 통해 "9월 전반에는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 끼는 날이 많겠고, 후반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고 건조한 날이 많겠다"고 예보했다. 기온은 평년보다 높겠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에 따라 8월 폭염에 이어 9월까지도 늦더위가 사라지지 않고 이어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10월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겠지만 남쪽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을 때도 있겠다. 기온은 평년보다 높겠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할 전망이다.

11월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고 건조한 날이 많겠으나, 일시적으로 대륙 고기압이 발달하면서 다소 추운 날씨를 보일 때도 있겠다.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겠고, 강수량은 평년보다 적겠다.

가을철 동안 태풍은 8~12개 정도가 발달하겠고, 이 가운데 1개 정도가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진로는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발생, 주로 일본 남동부 지역을 향하는 경로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북태평양 고기압이 수축하는 과정에서 한반도 쪽으로 태풍의 통로가 만들어질 가능성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