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 여제’ 박인비 귀국, “그 어떤 노래보다 18번 홀의 애국가가 최고였다”

기사 이미지

[사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골프 여제' 박인비가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 땅을 밟았다.
 
박인비는 116년 만에 부활한 여자 골프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귀국 인터뷰에서 박인비는 “나라를 대표해서 나간다는 게 영광스러운 자리였고 행복한 한주였다. 저 혼자는 할 수 없는 일이었고 많은 국민들의 응원과 성원덕에 가능했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박인비는 “그 동안은 박인비를 위해 경기를 할 때가 많았는데 이번에는 나라를 대표해서 경기를 했다. 정말 감동적이었다”며 “18번홀에서 들은 애국가는 어떤 노래보다 최고였다”고 덧붙였다.
 
박인비는 손가락 부상에도 세계 골프 역사상 최초로 '골든 슬램'의 위업을 달성해 화제를 모았다. 박인비는 당분간 국내에 머물며 손가락 치료와 재활을 한 뒤 복귀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