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이스북 인턴 연봉이 1억원


마크 저커버그가 이끄는 페이스북의 인턴 연봉이 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1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기업이란 명성에 걸맞게 화끈한 급여와 복지를 보장하는 것이다.

블룸버그는 22일 미국 온라인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를 인용해 페이스북 인턴 직원의 월급이 6400~7500달러(720만~840만원)라고 보도했다. 월 840만원을 연봉으로 환산하면 1억원이 넘는다. 미국 정규직 평균 월급인 3800달러(427만원)의 2배, 한국 정규직 평균 월급인 319만4000원(2015년 고용노동부)의 2.6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인턴에게 제공하는 복지 조건도 최고 수준이다.

페이스북은 모든 인턴에게 식사는 물론 영화·공연 등 문화 혜택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외지나 타국에서 온 인턴 직원들은 무료로 항공권과 숙소를 지원받고 시내투어 프로그램도 공짜로 이용할 수 있다. 페이스북에서 인턴으로 활동했던 힐라 왈리스는 “공고가 뜨면 엄청난 지원자가 몰린다”며 “근무했던 인턴 모두가 정규직을 꿈꿀 만큼 훌륭한 회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페이스북코리아 관계자는 “구체적인 급여 수준을 밝힐 순 없지만 실리콘밸리 등 정보기술(IT) 업체들은 개발자 등 전문 인력의 경우 인턴에게 정규직 못지 않은 대우를 해 주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