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도 "우병우 즉각 경질하라"

기사 이미지
비박계의 핵심인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도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퇴진론에 가세했다.
 
유 의원은 22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병우 수석 문제에 대해 "지금까지 드러난 의혹만으로도 그 사람은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잃었다"며 "(그가) 무슨 일을 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민심이 돌아서 비난의 화살을 쏟아내는데, 왜 버티는지 알 수 없다"며 "우병우 문제는 그 자체로 분리해서 봐야 하는데, 이를 마치 정권 전체에 대한 비난으로 받아들이는 것도 이해가 안 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의 우병우 감싸기에 대해 일침을 놓은 것이다.
 
그는 또 "그 분이 민정수석이란 직을 유지하면서 수사를 받으면 어느 국민이 공정한 수사라고 하겠나"라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이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민심을 정면으로 거스르지 말고 우병우 문제를 과감하게 정리하고, 국가의 미래를 위해 다음 정권도 이어받지 않을 수 없는 개혁 과제에 집중하는 모습을 국민도 보고 싶어할 것"이라며 우 수석의 경질을 촉구했다.
 
그는 새누리당의 이정현 대표 체제에 대해 "당이 청와대 출장소나 거수기로 기능한다면 대선에 마이너스가 될 것"이라며 "정권 재창출을 위해 친박·비박의 해체가 아니라 그 목표를 향한 당청 관계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당대회에서 모든 후보들이 '국민여론을 무시하지 않겠다' '청와대에 민심을 전달하겠다'고 했는데, 지금의 민심을 대통령께 말씀 드리는 그런 사람이 없다면 문제"라며 우병우 사태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이 대표를 비판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