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신부 행세로 영화관에서 수박 간식 즐긴 소녀들, 머문 자리는…

기사 이미지

[사진 프리실라 바눌로스 트위터 캡쳐]

미국의 10대 소녀 3명이 영화관에 수박을 몰래 가지고 들어가려고 임신부 행세를 한 사실이 알려진 후 가장 분노한 사람이 있었다. 이 수박을 치운 영화관 직원이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사는 18세 소녀 프리실라 바누엘로스(Priscilla Banuelos)는 지난 17일(현지 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친구들과 함께 영화관에 수박을 반입하는 과정을 담은 사진들을 올렸다. 수박을 반으로 잘라 랩으로 감싼 후 배애 붙여서 임신부처럼 보이도록 한 거다. 이들은 영화관 안에서 숟가락으로 수박을 퍼 먹은 장면도 사진으로 찍어 올렸다. 이 트윗은 2만6000번 이상(23일 오전7시 기준) 리트윗 되는 등 화제가 됐다.
 

[사진 프리실라 바눌로스 트위터 캡쳐]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그러자 영화관 직원 콜트(Kolt)는 “내가 남은 수박을 치운 사람”이라는 메시지와 먹고 남은 수박 사진을 댓글로 남겼다. 사진에는 “누가 영화관에 수박을 이런식으로 가져오나”라며 당혹스러움이 가득한 문구도 써 있다.
 
 

프리실라는 지난 19일 미국 매체 버즈피드에 “영화관 안에 쓰레기통이 없었다”며 “먹다 남은 수박을 들고 밖으로 나가기 창피했다, 그밖에는 어지럽힌 것 없다”고 말했다. 또 “사람들이 우리에게 다가와 아기 성별을 물어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영화관 가기 전 배에 수박 숨긴 10대 여성

버즈피드는 해당 영화관과 접촉했지만 아직까지 공식 반응은 없다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많은 트위터 이용자들은 이 소녀들의 ‘수박 작전’ 아이디어를 재밌어 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보도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