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O, '야구의 날' 기념…전 구장 동시 이벤트 진행

KBO(총재 구본능)와 10개 구단이 오는 23일 '야구의 날'을 맞아 잠실, 대전, 대구, 마산, 울산 등 5개 구장에서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야구의 날'은 우리나라 야구대표팀이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9전 전승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8월 23일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됐다. 2009년 이후 올해로 8회째다.

이날 경기가 열리는 잠실(LG-두산), 대구(SK-삼성), 대전(넥센-한화), 마산(KIA-NC), 울산(kt-롯데)구장 등 5개 구장의 외야석 입장료가 할인된다.

팬 사인회도 진행된다. 팬 사인회에는 각 구단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참석해 야구팬들의 관심과 성원에 보답할 예정이다.

지난해 프리미어12 우승을 차지한 국가대표팀의 활약상과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대한민국의 선전을 기원하는 내용이 담긴 기념 영상도 각 구장 전광판을 통해 상영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