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요 인사들까지 탈북…북한 심각한 균열 조짐”

기사 이미지
박근혜(얼굴) 대통령은 22일 “북한의 주요 인사들까지 탈북과 외국으로 망명하는 등 심각한 균열 조짐을 보이며 체제 동요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삶은 도외시한 채 지속적인 공포통치로 주민들을 억압하고 있어 최근엔 북한 엘리트층조차 무너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 을지 NSC 주재
청와대 “체제 붕괴 가능성 언급”

박 대통령의 발언은 최근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의 태영호 공사 망명 등 북한 핵심층의 이탈이 체제 붕괴로 이어질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라고 참모들이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열린 을지 국무회의에서도 “북한이 체제 유지를 위해 극단의 길을 가고 있고, 핵심 엘리트층마저 이반하면서 탈북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은 잠시도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북한은 위선적인 통일전선 공세로 남남 갈등을 획책하고 있다. 국무위원들은 내부의 분열과 갈등을 부추기는 행동에 대해선 단호히 대처해달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대북 고강도 압박 효과 자신감 …‘레짐 체인지’까지 염두

또 박 대통령은 “북한 정권은 내부 동요를 차단하고 추가 탈북을 방지하면서 우리 사회에 혼란을 조장하기 위해 사이버 테러를 포함해 우리를 겨냥한 각종 테러와 다양한 형태의 도발을 저지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이번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대해서도 북한은 추가 도발 가능성을 노골화하고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높은 만큼 정부와 군은 만반의 대비 태세를 갖추고, 만약 물리적 도발을 일으킬 경우엔 철저히 응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하·서재준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