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패기득권·좌파 세력 합작한 대통령 흔들기가 본질”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22일~9월 2일) 첫날인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을지국무회의를 주재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핵심 엘리트층의 탈북이 이어지면서 내부 동요와 추가 탈북을 막기 위한 도발 가능성이 크다”며 “만반의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왼쪽은 황교안 총리. [청와대사진기자단]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를 놓고 한 달 넘게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논란이 길어지면서 요즘 청와대 사람들은 지인들로부터 “여론이 안 좋은데 청와대가 왜 우병우 수석을 계속 안고 가느냐”는 전화를 자주 받는다고 한다. 더욱이 이번 우 수석 문제는 여야로 정치적 대립구도가 형성되지 않은 독특한 사안이다. 야권은 물론 여권 내부에서도 우 수석 사퇴 불가피론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측 “우병우 개인 문제 아니다”
여권 “청와대, 부패기득권 표현 써
공개 못할 모종의 단서 쥐고 있는 듯”
김진태 “십상시 논란 때도 실체 없어
대통령, 사실 아닌 주장 거부하는 것”

지난 18일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우 수석을 직권남용과 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을 때만 해도 새누리당에선 정진석 원내대표까지 나서 “우 수석이 (퇴진을) 결심해야 할 시점”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하지만 다음 날 청와대는 우 수석 사퇴론을 일축하면서 “이 특별감찰관이 ‘특정 언론’에 감찰 내용을 유출한 건 국기(國基)를 흔드는 일”(김성우 홍보수석)이라고 강공에 나섰다.

박근혜 대통령이 우 수석 문제에 이렇게 강경한 태도를 보이는 이유는 뭘까. 박 대통령과 가까운 친박계 인사들은 22일 “박 대통령은 이번 사안을 우 수석 개인의 도덕성 문제가 아니라 정치적 사건으로 바라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애초 특정 언론에서 우 수석의 처갓집 땅 거래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부터 정치적 복선이 깔려 있다는 게 박 대통령의 시각이란 뜻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부 언론 등 부패 기득권 세력과 통진당 해산 때문에 현 정부에 불만이 많은 좌파 세력이 합작해 ‘대통령 흔들기’에 나선 게 이번 우병우 논란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익명을 원한 여권 관계자는 “청와대에서 ‘부패 기득권’이라는 표현까지 등장한 걸 보면 청와대가 아직 공개할 수 없는 모종의 단서를 쥐고 있는 것 아니냐”고 분석했다.

새누리당의 한 친박계 인사는 “청와대는 특정 언론이 내년 대선 정국과 관련해 친박 진영의 힘 빼기가 필요하다고 보고 우 수석 사퇴 공세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박 대통령은 애초부터 여론몰이식 보도 배경에 의문을 갖고 있었는데, 이번에 특정 언론과 이 특별감찰관의 대화 내용이 공개되면서 보도의 정치적 의도를 확신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대통령의 스타일도 우 수석 논란이 장기화되도록 한 요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과거 정부에서는 이쯤 됐으면 진작에 민정수석을 내보냈을 것”이라면서도 “박 대통령은 위법 행위가 없는데도 여론에 밀려 참모를 사퇴시킬 순 없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2014년 말 이른바 ‘정윤회 십상시 문건’ 파문이 불거졌을 때 청와대 일부 참모에 대한 퇴진론이 거세게 일었지만 박 대통령은 “의혹을 받았다는 이유로 내친다면 누가 제 옆에서 일을 할 수 있겠나. 그런 상황이라면 저를 도와 일을 할 수 없을 것”(2015년 신년 기자회견)이라고 일축한 적이 있다. 이런 박 대통령의 인식으로 인해 여권 일각에서 “우 수석에게 잘못이 없더라도 정치적 부담을 덜기 위해선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건의를 해 봐도 안 먹힌다는 설명이다.
 
▶관련 기사 [단독] 정종섭 “청와대 수석은 대통령의 팔”…정진석 “말조심해야겠네”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과거 ‘십상시 문건’ 논란 때 정치권과 언론에서 ‘문고리 권력’이니 뭐니 하면서 시끄러웠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실체도 없던 사건으로 판명 나지 않았느냐”며 “사실과 다른데도 특정 언론에서 물러나라고 한다고 물러나선 안 된다는 게 청와대의 뜻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하려면 원칙에 안 맞는 주장은 거부하는 강단이 있어야 한다”고도 했다.

우 수석의 전략적 비중이 중요하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 여권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남은 임기 동안 국정 장악력을 유지하기 위해선 사정(司正)을 통한 공직사회 긴장감 유지가 필수적이기 때문에 검찰에 영향력이 큰 우 수석을 당분간 포기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하·정효식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