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접 만나라…얼굴 맞대는 게 e메일 73번, SNS 120번과 같은 효과

“쉽게, 억지로, 많이 맺지 말라.”

건강한 인간관계 맺기 3원칙
억지로 사람 사귀려 하지 마라
전화번호 주기적으로 정리해라

건강한 인간 관계를 고민하는 이들에게 ‘관계 맺기의 달인’들이 제시하는 조언이다. 인간 관계가 얼마나 허무한지를 보여 주는 사례는 많다. 대표적인 게 2009년 미국 버거킹이 실시한 이벤트다. 버거킹이 페이스북 친구 10명을 끊으면 햄버거 하나를 공짜로 주는 행사를 벌였는데 10일 만에 8만 명 이상이 참여했다. 이동귀 연세대 심리학과 교수는 “쉽게 맺은 인간 관계는 햄버거 하나만도 못하다는 것을 보여 줬다”고 말했다.

◆SNS? 만나서 대화를 나눠라=“주변에 도움을 청할 수 있는 사람이 100명은 된다”고 한 김대식 동서대 일본어과 교수는 SNS를 사용하지 않는다. “감당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선다”는 이유에서다. 김 교수는 “e메일로 73번, SNS로 120번 대화해야 한 번 대면한 것과 같은 친밀도가 생긴다는 통계가 있다. 직접 만나 목소리를 주고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득 보려 사람 만나지 마라=7년 동안 300여 개 기업에서 1500회가량 인간 관계를 주제로 강연한 신용준 에듀콤교육연구소 대표는 “직장에서의 인간 관계는 일을 잘하면 따라오는 부차적인 것”이라며 “억지로 모임에 참석하느니 그 시간에 마음 맞는 사람을 만나는 게 훨씬 낫다”고 말했다. 하루 200통가량 통화한다는 ‘인맥왕’ 박희영 전국경제인연합회 총동문회장도 “만남을 즐기기 때문에 힘들지 않다. 이득을 볼 요량으로 억지로 사귀면 허무함을 느끼게 된다”고 했다.

◆다다익선? 아니다=『관계 정리가 힘이다』의 저자 윤선현 베리굿정리컨설팅 대표는 “7년 전 사업을 시작하면서 편하게 연락할 수 있는 사람을 추렸더니 갖고 있던 명함 1000장 중 30장만 남았다”고 자신의 경험을 소개했다. 그는 “쓸데없이 많은 전화번호는 연락에 대한 강박감만 준다. 상대가 내게 갖는 의미를 기준으로 주기적으로 번호를 정리하라”고 조언했다. 대신 밀도 있는 관계에 대해선 정성을 쏟으라고 주문한다.

김현 법무법인 세창 대표변호사는 “존경하는 은사·선후배 등 10명의 생일을 저장해 두고 반드시 축하메시지를 전한다. 결국 힘들 때 속을 터놓을 수 있는 사람은 그들이다”고 말했다.

◆특별취재팀=박민제·홍상지·윤재영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