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측 “추석 무렵 강진 떠나 서울행”

기사 이미지

손학규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지난 13일 더민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서울의 한 호텔에서 만찬을 함께했다. 손 전 고문은 이 자리에서 “나라가 걱정이다. 특히 경제가 무너지는 모습을 보이는데 어떻게 하면 해결될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에 대해 “그런 걱정을 하려면 지방에 틀어박혀서 해봐야 소용이 없다. 빨리 (서울로) 올라오라”고 정계 복귀를 권했다. 김 대표는 22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이 같은 회동 사실을 소개했다.

김종인 대표, 13일 손 전 고문 만나
조속한 정계 복귀 권유한 사실 공개

김 대표는 “크게 의미를 부여할 만한 자리는 아니었다”면서도 “손 전 고문이 추석 무렵 올라올 것 같더라”고 말했다. 손 전 고문 측 관계자도 “전남 강진을 떠나 서울로 올라오기로 결정했고 시기는 추석 전후가 될 것”이라며 “일단 거처만 옮길지 그때를 계기로 다른 행사를 할지는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손 전 고문은 자신이 “더민주의 당원”이라고 말했다고 김 대표가 전했다. 이에 대해 손 전 고문 측 관계자는 “더민주의 평당원이기 때문에 탈당 여부를 떠나 당적을 가지고 있더라도 광폭 행보를 하는 데 아무런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더민주에서 친노 지도부가 들어서면 비노 인사들이 활동할 여지는 극도로 좁아질 것”이라며 “그러면 정계 개편의 가능성이 커질 수 있는데 자연스럽게 손 전 고문이 중심으로 인식되지 않겠느냐. 국민의당에 합류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김성탁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