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효성·동아제약 경영권 분쟁 때도 홍보 맡은 박수환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스(뉴스컴) 박수환(58·여) 대표가 22일 검찰 조사를 받았다.
기사 이미지

뉴스커뮤니케이션스 박수환 대표가 22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사진 오종택 기자]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은 박 대표가 남상태(66·구속기소) 전 대우조선 사장과 민유성(62) 전 산업은행장 사이에서 ‘연임 로비’를 위한 가교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이날 박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남상태 연임 로비 의혹 조사받아
굵직한 대기업 소송 등에 관여
모 신문사 간부 등과 친분 내세워
수차례 홍보 계약 따낸 정황도
검찰, 조만간 구속영장 청구키로

조사실에 들어가기 전 박 대표는 기자들의 “남 전 사장의 연임 로비에 관여했나” “민 전 산업은행장과 어떤 관계인가” 등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검찰은 조만간 박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은 박 대표가 남 전 사장의 재임 시기인 2009~2011년에 대우조선과 26억원의 계약을 맺은 것에 주목하고 있다. 남 전 사장의 연임 여부 결정을 수개월 앞둔 2008년 6월에 대우조선의 대주주인 산업은행에선 민유성(62) 행장이 취임했다. 검찰은 민 행장과 평소 알고 지내던 박 대표가 남 전 사장의 연임을 로비하고 대가로 수억원 규모의 계약을 맺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박 대표가 로비스트 역할을 하고 특혜를 받았다고 판단할 만한 단서가 있다”고 말했다.

1997년 뉴스컴을 세운 박 대표는 대기업 홍보 업무뿐 아니라 대기업 경영권 분쟁이나 금융·산업 분야의 송사 등에 관여하며 주목을 받았다. 그는 2013년 조현문 전 효성그룹 부사장이 친형인 조현준 사장 등을 비롯한 계열사 전·현직 임직원을 배임 및 횡령 등의 혐의로 고소·고발했을 때 조 부사장 측 언론 창구 역할을 했다. 이에 대해 효성의 한 관계자는 “그 직전까지 박 대표는 형인 조 사장 측의 홍보를 맡았는데, 갑자기 동생 편에 가 있어 깜짝 놀랐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조 전 부사장이 대표이사로 있던 동륭실업의 비상임이사를 맡기도 했다.

박 대표는 지난해 터진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에도 간접적으로 연관돼 있다. 박 대표 밑에서 일하던 직원이 독립해 신동빈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던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소송 관련 홍보를 맡았다. 이를 두고 박 대표가 영향력을 발휘한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민 전 행장과, 민 전 행장의 경기고 동창인 김수창 변호사 등이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의 법률 대리를 하고 있다.

박 대표는 또 강신호 동아제약 회장과 차남 강문석 사장 사이의 계열사 구조조정을 둘러싼 다툼에도 관여했다. 이 같은 경력으로 인해 박 대표는 재계 일각에서 ‘대기업 오너가 분쟁의 감초’로 불리고 있다.

박 대표의 뉴스컴은 외국계 기업의 홍보 대행 업무도 여러 차례 맡았다. 미국계 사모펀드 론스타, 삼성물산과 지분 다툼을 벌인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 등도 고객이었다. 박 대표는 정·관계나 언론계, 법조계 등의 인사와도 두루 인맥을 쌓았다. 특히 2004년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의 홍보 업무를 맡으면서 전 정권의 실세들과도 친분을 맺었다고 한다.

모 신문사 간부 S씨와 검찰 고위직 출신 변호사 K씨 등의 친분을 내세워 계약을 따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S씨의 친형은 2009년부터 약 4년간 대우조선의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으로 활동했다. 이 부분에 박 대표 또는 S씨의 영향력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돼 있다. 검찰은 박 대표가 기업들과 업무 계약을 맺는 과정에서 유력 인사들이 도움을 주고 대가를 받았는지 확인 중이다.

글=김선미·송승환 기자 calling@joongang.co.kr
사진=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