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부인 아키에, 진주만 찾아 희생자 추모

기사 이미지

아키에 여사가 하와이의 진주만 애리조나 기념관에서 합장하고 있는 모습. [아키에 여사 페이스북 캡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 여사가 미국 하와이 진주만을 방문해 75년전 일본의 기습 공격으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모했다고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그는 “진주만의 애리조나 기념관에서 꽃과 기도를 바쳤다”는 글과 함께 11장의 사진을 올렸다.

오바마 히로시마 방문 답례인 듯
관방장관 “아베는 전혀 계획 없어”

아키에 여사는 진주만 공습 당시 침몰한 USS 애리조나호와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USS 애리조나 기념관’을 찾았다. “하와이에 여러 차례 왔지만 진주만을 방문하지는 않았다”며 “지난해 전후 70년을 맞아 방문하고 싶은 생각이 강해졌다”고 밝혔다.

지난 5월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의 히로시마(廣島) 방문에 앞서 일본 언론은 아베 총리가 오는 11월 진주만을 답방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아베의 진주만 방문 가능성에 대해 “전혀 예정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아키에 여사는 해양환경포럼 참석차 하와이를 찾은 것”이라며 “사적인 방문이므로 논평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일본은 1941년 12월 7일 진주만의 미군 태평양함대를 선전포고 없이 기습 공격해 2403명의 미군이 숨졌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