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우2016] “할 수 있다” 박상영 “나에게 100점” 손연재…뜨거웠던 8월 넌 내게 ‘사이다’였다

난민에게 꿈을
기사 이미지
유스라 마르디니 (난민 대표팀)

리우를 빛낸 장면 10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구성된 난민팀의 시리아 출신 수영선수

편견 깬 흑진주
기사 이미지
시몬 바일스 (미국)

불우한 가정사와 인종 차별을 딛고 여자 기계체조 4관왕 등극

함께 달리자
기사 이미지
애비 디아고스티노(미국)
니키 햄블린(뉴질랜드)


육상 5000m 예선에서 서로 엉켜 넘어졌지만 함께 일어나 완주

패자의 품격
기사 이미지
이대훈

태권도 68㎏급 8강에서 졌지만 이긴 상대에게 축하의 박수

부상 쯤이야
기사 이미지
박인비

왼쪽 손가락 통증을 딛고 116년 만에 부활한 골프 금메달 차지

6.6점 쏘고 대역전
기사 이미지
진종오

6.6점 쐈지만 여유를 잃지 않은 담대함으로 올림픽 사격 3연패

포기 모르는 짱콩
기사 이미지
장혜진

4년 전 대표팀에서 탈락했지만 묵묵히 노력한 끝에 양궁 2관왕

하나 된 남과 북
기사 이미지
이은주

북한 선수 홍은정과 사진 찍고 '평화의 아이콘'이 된 체조 소녀

내 점수는 100점
기사 이미지
손연재

리듬체조 4위였지만 스스로에게 100점을 준 눈물 세리머니

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박상영

펜싱 에페 결승전에서 47초 만에 4점 차를 뒤집은 기적의 펜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