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우 "이철성 음주적발·사고장소 다르다…음주운전만 기소"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22일 공개한 이철성 경찰청장 후보자의 1994년 3월 음주운전혐의 약식명령서 사본.

이철성 경찰청장 후보자의 1993년 음주사고 장소와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벌금 100만원 약식명령을 받은 장소가 다르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은 22일 "이 후보자가 청문회 과정에서 기록이 없다며 공개하지 않았던 1993년 11월 음주운전과 관련된 법원의 약식명령 기록을 국가기록원에서 발견했다"며 사본을 공개했다.

김 의원이 이날 공개한 1994년 3월 31일자 의정부지법의 약식명령서에는 이 후보자를 "도로교통법 107조의 2(음주운전) 혐의로 벌금 100만원에 처한다"고 나와 있다. 약식명령서에 첨부된 검사의 공소사실에는 "피고인은 1993년 11월 22일 16:10경 혈중알콜농도 약 0.09퍼센트의 주취상태로 미금시 금곡동 산 32번지 앞길에서 엑셀 승용차를 운전한 것이다'라고 적혀 있다.

하지만 이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공개한 보험사 사고 기록에는 남양주군 별내면 부근 도로에서 세피아 승용차와 봉고 승합차 등 연달아 2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것으로 돼 있다.

김 의원은 "당시 미금시 금곡동과 별내면(면사무소 기준)은 약15㎞ 거리"라며 "두 기록에 따르면 음주에 먼저 적발된 뒤 차를 운전해 사고를 낸 것인지, 사고 후 운전을 계속하다 음주에 적발됐는 지 의문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날 무슨 일이 있었는 지를 가장 정확하게 알고 있는 사람은 이 후보자인 만큼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시 약식명령서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음주사고에 대한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에 대해선 처벌받지 않고 단순 음주운전으로 도로교통법을 위반한 혐의로 처벌받은 것으로 나타나 단순히 경찰 신분만이 아니라 음주사고 자체를 은폐했는 지에 대해서도 의혹이 일고 있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