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health&leisure] 패키지와 자유여행 장점만 모았다! …‘하이브리드 여행’이 대세

기사 이미지

그림 같은 블레드 호수
패키지여행의 편리함과 자유여행의 자유로움을 모두 갖춘 새로운 형태의 여행 ‘하이브리드 여행’이 대세다. 참좋은여행은 패키지여행 안에 자유일정을 넣은 상품, 자유여행에 송영서비스와 일일 가이드를 제공하는 상품 등을 판매하고 있다.사진은 슬로베니아 블레드 호수 전경. [사진 참좋은여행]

“전체 3일 반나절 간의 일정 중에 1.5일이 자유시간이에요. 혼자 가기 힘든 스탠리 지역이나 홍콩 필수코스인 침사추이, 연인의 거리 등은 함께 움직이고 나머지는 그냥 원하는 데로 다니면 됩니다. 자유시간에는 대부분 여유 있게 쇼핑을 하시거나 마카오에 다녀오시는 분이 많아요.”

참좋은여행


◆여행지 만끽할 수 있도록 자유일정 더한 패키지여행=‘자유여행 같은 홍콩일주 4일’을 만든 참좋은여행 홍콩팀 박지영 팀장은 “패키지 속에 자유일정을 하루 넘게 포함시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태국의 푸켓, 필리핀의 세부·보라카이 같은 휴양지를 찾는 여행상품에도 자유일정을 넣은 것이 인기다. 대부분 중상급 이상의 리조트에서 묵으며 여행 2일 또는 3일차의 하루를 완전한 자유시간으로 배정한다. 박 팀장은 “값비싼 리조트를 이용하면서도 밤늦게 들어와 잠만 잠깐 자고 아침 일찍 버스를 타야만 했던 기존 패키지여행의 단점을 보완해 리조트의 시설과 수영장 등을 마음껏 이용하라는 것”이라며 “자유일정이 싫은 사람은 선택 관광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배려한 것도 특징이다. 별도 요금을 내고 호핑투어나 인근 섬 관광, 스쿠버다이빙, 선셋 세일링 등으로 시간을 보낸다”고 설명했다.

패키지여행의 편리함과 자유여행의 자유로움을 모두 갖춘 새로운 형태의 여행 ‘하이브리드 여행’이 대세다.

하이브리드 여행은 유럽일주에서도 빛을 발한다. 참좋은여행의 ‘패키지 속 자유, 영국 프랑스 2국 10일’ 여행의 경우 파리와 런던에서 각 2일씩 완전한 자유일정을 준다. 가이드의 안내 혹은 설명이 없는 게 아니다. 루브르 박물관과 베르사유 궁전 등의 필수코스는 가이드와 함께 돈다. 참좋은여행 관계자는 “5개 나라를 일주일 남짓한 시간에 바쁘게 돌며 인증사진만 찍던 기존의 유럽 패키지여행과는 완전히 다른 스타일이다. 런던과 파리 2대 도시를 중심으로 동선을 간략히 짜고 자유일정 시 선택할 수 있는 근교 관광을 다양하게 마련한 것이 특징”이라며 “지난 7월 한 달 동안 이 같은 하이브리드 여행을 이용한 고객은 모두 9000명 정도로 지난해 대비 세 배 이상 늘어났다”고 전했다. 문의 참좋은여행 홍콩팀 02-2185-2450, 필리핀팀 02-2185-2470, 태국팀 02-2185-2490, 서유럽팀 02-2185-2530.
기사 이미지

휘황찬란한 홍콩의 야경
편리함과 자유로움을 모두 갖춘 참좋은여행 ‘자유여행 같은 홍콩일주 4일’ 상품은 전체 3일 반나절 간의 일정 중에 1.5일이 자유시간이다. [사진 참좋은여행]

◆일일 가이드로 편리함 더한 자유여행=한편 자유여행인데 공항과 호텔 간 송영(送迎)서비스와 일일 가이드를 붙여 진행하는 상품도 관심을 끌고 있다. 참좋은여행은 지난 7월 1일부터 유럽자유여행에 한해 ‘위드 가이드’ 상품을 출시해 한 달 만에 427명을 모객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참좋은여행 자유여행팀 이선화 팀장은 “유럽 자유여행은 준비를 좀 많이 해야 한다. 특히 유럽을 처음 가시는 분들이 제일 힘들어 하는 것이 공항에 내려 호텔까지 가는 방법인데 이걸 송영서비스를 통해 해결했다. 자유롭게 관광을 하다가 안내를 받고 싶은 날짜만 골라 일일 가이드를 신청하면 완벽한 여행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통 유럽 자유여행은 20~30대가 주 고객인데 위드 가이드 여행상품은 50대 및 60대 중장년층이 많이 신청한다. 유럽을 패키지여행으로 돌아본 후 다시 머무르고 싶었던 도시를 찾는 분들”이라고 덧붙였다.

위드 가이드 여행은 원래 자유여행이기 때문에 최소출발인원이 되기를 기다리거나 인원이 맞지 않아 날짜를 조정해야 한다는 단점이 없다. 대신 항공료는 단체 패키지여행보다 비쌀 가능성이 있다. 도시 간 이동을 위한 열차나 국내선 비행기는 출발 전 미리 예약 대행을 해준다. 유럽여행을 위한 필수 지식이나 대략의 동선은 30분 정도의 전화 또는 대면 오리엔테이션(설명회)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 위드 가이드 여행 문의는 참좋은여행 자유여행팀 02-2188-4040.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