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health&leisure] 아이들과 회사 수영장에서 물놀이하고 바비큐 파티 …

기사 이미지

지난 13일 경기도 판교의 차바이오컴플렉스 에서 열린 패밀리데이 행사에서 60여 명의 차병원그룹 임직원과 가족이 물놀이와 바비큐 파티를 즐겼다. [사진 차병원]

회사 수영장에서 가족과 함께 물놀이와 바비큐 파티를 즐기는 곳이 있다.

차병원그룹

색다른 피서의 주인공은 차병원그룹으로 경기도 판교 차바이오컴플렉스에서 8월 한 달간 주말마다 직원과 가족이 함께 수영과 바비큐 파티를 즐기는 패밀리데이 행사를 개최한다.

지난 13일 차바이오컴플렉스 풀사이드에서 열린 행사에는 60여 명의 차병원그룹 임직원이 모여 풀에서 물놀이를, 자쿠지에서 온천욕을 즐기고, 선베드에서 휴식을 취했다. 또 식사시간에는 여름 피서에 어울리는 바비큐 파티를 열었다.

차병원그룹은 유난히 더운 날씨에 지친 임직원의 사기 진작을 위해 무엇인가 해 줄 것이 없을까 고민하던 차에 차광렬 차병원그룹 총괄회장이 이 같은 아이디어를 내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고. 차 회장은 평소 즐겁고 편한 회사에서 새롭고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나온다는 소신이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주말 임직원 가족 초청 패밀리데이
결혼 장려 위해 사옥 무료대관도


행사에 참가한 이민규 강남차병원 대리는 “연휴를 맞아 휴가를 계획하던 차에 회사에서 패밀리데이를 진행한다는 소식을 듣고 두 아들과 함께 참여했다”며 “아빠의 직장을 보여주고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기회가 생겨 매우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임동원 분당차병원 주임은 “네 살 된 아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 같아 만족스럽다”며 “직원들은 물론 가족들도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유대감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차병원그룹은 저출산과 임직원의 결혼식을 장려하기 위해 차바이오컴플렉스를 결혼식장으로 무료로 빌려주는 것은 물론 임직원의 사기 진작과 재미있는 회사 문화를 만들기 위해 탁구대회와 포켓볼대회를 개최하는 등 직원이 함께 어울려 참석할 수 있는 행사를 개최하며 직원 복지 향상에 힘쓰고 있다.

차바이오컴플렉스는 세계 수준의 바이오 의료 융합 연구원이다. 지난 1월에는 대통령 업무보고를 통해 창의적 건물로 유명해진 것을 비롯해 그 이후에도 미래창조과학부, 복지부와 국내외 국회의원과 유수의 의료기관, 학교 관계자가 벤치마킹을 위해 다녀가기도 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