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환경 소재는 기본, 안전성·내구성·실용성 뛰어난 디자인

기사 이미지

소비자의 주거환경, 생활습관,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자유롭게 변화할 수 있는 실용적이고 감각적인 가구를 만드는 브랜드다. 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해 독창적이고 선도적인 디자인으로 소비자 생활에 꼭 맞춘 가구와 공간을 만든다.

맞춤형 가구·공간 브랜드 일룸

  가족 생애 주기에 맞춰 다양하게 거실 공간을 연출할 수 있는 ‘리브레 시리즈’가 대표적이다. 거실 공간을 TV만 보는 곳에서 부부의 취미생활부터 자녀의 학습까지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실용적인 거실 서재를 제안한다. 자녀를 위한 맞춤형 가구도 선보인다. 초등생 자녀를 위한 ‘링키플러스 스마트 데스크’는 아이의 체형, 성장 속도에 따라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다. 사용 목적에 따라 각도 조절이 가능한 상판은 공부하는 자세를 바르게 잡아줘 올바른 성장을 돕는다.
  ‘캐빈 시리즈’(사진)는 5~7세 아이의 비밀스러운 첫 독립공간을 꾸며준다. 캐빈침대는 하부를 높게 설계해 넉넉한 하부 공간을 학습·놀이·수납 공간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아이가 하나일 때는 1층에 놀이공간이나 수납공간을 갖춘 벙크베드로 사용하다가 동생이 생기면 하부침대를 추가해 2층 침대로 쓸 수 있다. 방을 따로 쓸 경우엔 2층 침대를 1층 침대로 분리해 각각 사용할 수 있다.

글=한진 기자 jinnylamp@joongang.co.kr, 사진=일룸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