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서울서 또 C형간염 집단감염 사태…주사기 재사용 의심

서울에서 C형간염 집단 감염 사태가 또 발생했다.

지난해 서울 양천구 다나의원과 올해 초 강원도 원주시 한양정형외과의원에서 발생한 C형간염 무더기 감염 사태처럼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22일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동작구의 한 의료원에서 2011년부터 2012년 사이 진료를 받은 환자들이 집단으로 C형간염에 걸린 정황이 발견됐다.

보건당국은 해당 의원에서 일회용 주사기를 재사용하는 것 같다는 공익신고를 받고 현장을 조사했다.

피해 환자들은 이 의원에서 신경차단술, 통증치료, 급성통증 완화 TPI주사(통증유발점주사) 등 침습적 시술을 받을 때 주사제 혼합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의심된다.

보건당국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2006년 3월부터 지난 3월까지 이 의원을 방문한 환자 3만 4300여명 중 C형간염 항체 양성자는 500명 가량이었다. 보건당국은 연도별 내원자 항체양성률이 8.0%에서 17.7%로 높아진 2011년에서 2012년 사이에 감염이 발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보건당국은 의심 기간 동안 해당 의원을 방문했던 환자 1만 1300여명의 소재지와 연락처를 파악해 역학조사와 검사에 나설 예정이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