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들이 무슨 죄…터키 테러 어린이 사망자만 22명


터키 남동부 가지안테프의 한 결혼식장에서 20일(현지시간) 발생한 자살 폭탄 테러의 희생자 대부분이 어린 아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터키 정부는 신원이 확인된 사망자 44명 중 절반 이상이 14세 미만의 어린이라고 22일 밝혔다. 18세 미만의 청소년까지 모두 합치면 29명에 달한다.

테러범 또한 어린이로 추정된다. 사건 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결혼식장에서 자살 폭탄 테러를 일으킨 사람은 12~14세의 소년”이라고 밝혔다.

터키 당국은 이 사건으로 최소 54명이 사망했다고 보고 있다. 부상자는 중상자 17명을 포함해 69명으로 파악됐다.

가지안테프는 시리아 국경으로부터 64km 떨어진 도시로 난민과 테러조직이 몰려 위험지역으로 꼽힌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