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월 1~20일 수출 소폭 감소

기사 이미지
8월 1~20일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줄었다. 22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 기간 수출은 224억48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3% 감소했다. 이달 들어 자동차부품(8.8%)과 철강제품(7.5%) 등의 수출이 늘었다. 반면 석유제품(-32.3%)과 액정디바이스(-14%), 무선통신기기(-12.2%) 등은 부진했다. 국가별로 홍콩(42.3%)과 대만(38.4%)으로의 수출이 큰 폭으로 늘었지만 미국(-4.4%), 중국(-3.4%) 등 주요 시장으로의 수출은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달 수출 실적이 주목받는 건 정부가 8월부터 수출이 반등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한국 수출은 7월까지 19개월째 뒷걸음질 중이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8월부터 우리 수출이 플러스로 반전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전망한다”라고 말했다. 정부의 이런 희망에는 몇 가지 근거가 있다. 우선 하반기 세계 교역량이 상반기보다 나아질 거라는 전망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올 3분기 세계교역물량 성장률이 전년 대비 3.4%를 기록해 1분기(-0.2%)와 2분기(3.0%)보다 개선될 걸로 예상했다. 일시적 호재도 있다. 올 8월 조업일수가 지난해 같은 달 보다 2일 많다. 게다가 지난해 8월 수출 증가율은 -15.2%로 연중 2번째로 낮았다. 그런 만큼 올 8월은 ‘기저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수출회복을 장담할 수만은 없다. 무엇보다 원화 가치 상승은 수출 회복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국제결제은행에 따르면 7월 원화의 실질 가치 상승률은 2.6%로 주요 27개국 중 1위로 나타났다. 달러 당 원화가치가 오르면 한국 기업이 만든 상품의 가격 경쟁력이 떨어져 수출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다. 중국, 미국 등의 보호무역 강화 움직임도 악재가 될 수 있다.

심상렬 광운대 국제통상학부 교수는 “미국의 보호무역 강화 및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 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이 현실화하면 수출 회복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