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레이지 타이거즈, 국내 성형외과 해외 진출 위해 ‘동남아 공략’

기사 이미지
㈜크레이지 타이거즈가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국내 선진 의료기술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해외 의료진출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업체 측은 국내·동남아 성형외과 합동사업부터 동남아 의료진 및 미용업계 종사자 대상 교육사업까지 다양한 방법의 해외 의료진출 사업을 기획하고 있다.
 
사업 추진은 한국의 뷰티산업이 과잉경쟁으로 치닫게 되면서 성형외과의 수입 저하가 이어진 점, 성형관광 부작용 때문에 벼랑 끝에 몰린 의료기관의 현실 등을 반영해 이뤄졌다.
 
업체 관계자는 “과거 한류 열풍으로 인해 K-Beauty가 많은 사랑을 받으면서 국내 병원들은 성형관광을 오는 외국인들로 붐볐다”며 “하지만 값비싼 브로커 수수료와 사후관리 및 기간 부족, 수술 부작용 등 문제점이 대두됨에 따라 현재 병원을 찾는 발길이 뜸해진 실정”이라고 실상을 전했다.
 
이에 ㈜크레이지 타이거즈는 국내 병원의 의료진출 사업 협약을 지원하고 해외진출을 성공시킨 경험을 살려 동남아시아 지역 공략으로 사업 추진 방향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크레이지 타이거즈 해외사업부 이미나 팀장은 “동남아권 국가들이 해외 의료기술을 받아들이기 위해 제도 개선에 나서고 있다”며 “현지 여성의 소득수준이 향상되고 있는 만큼 뷰티시장도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국 뷰티는 세련되고 아름다운 이미지로 인식되어 있는 점을 반영해 국내 성형외과의 해외 의료진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팀장은 이어 “동남아권의 몇몇 국가에서는 외국의사의 직접적인 시술이 법적으로 불가한 경우도 있다” 며 “이런 경우, 현지병원과 한국병원의 조인트(Joint) 사업으로 해외사업을 진행하는 방법이 성공적인 진출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뷰티 의료시장 진출 시 해외진출 목표 국가와 도시, 그 지역의 문화, 니즈를 이해해야 함은 물론 기술 경쟁력 등을 고려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사업역량을 폭넓게 활용해 국내 성형외과의 성공적인 해외진출을 돕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