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과 ‘남다른 케미’ 예고 “기대해주세요”

기사 이미지

[사진 SBS]


배우 조정석이 공효진과 '질투의 화신'에서 남다른 ‘케미’를 예고했다.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제작발표회가 22일 서울 양천구 SBS홀에서 진행됐다. 박신우 PD와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 서지혜가 등장했다.
 
조정석은 이날 "남녀노소 불문하고 시기하고 질투하는 감정을 독특하게 표현하고 있다. 유니크한 로맨틱코미디 장르가 될 것이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공효진은 "조정석의 '오 나의 귀신님'을 보면서 '어떻게 저렇게 사랑 고백을 할까'라고. 새롭다는 생각을 했다. 조정석이 기존 남자 배우들과는 다른 매력을 갖고 있다고 봤다. 작가님과 함께 조정석이 남자 주인공을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조정석에 대해 "얼굴이 백옥 같고 피부가 굉장히 좋다. 소문대로 선하고 착하지만, 남성스러운 매력이 있다"며 "서로 누가 잘하나 눈을 켜고 연기하고 있다. 드라마에 담기면 '케미의 최고봉'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조정석은 "원래부터 공효진의 팬이었다. 상대역인 것을 듣고 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며 "케미스트리를 만드는 것은 두 배우의 호흡과 분위기가 중요하다. 기대해 주셔도 좋을 듯하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질투의 화신'은 마초 기자와 재벌 3세가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애정을 구걸하는 로맨스로 오는 2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