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방부 “빠른 시일내 사드 제3후보지 평가”

기사 이미지

성주군 내 제3후보지로 가장 유력하게 떠오른 곳은 초전면 롯데 스카이힐골프장. [사진 롯데스카이힐]

국방부가 22일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경북 성주군 내에서 기존 발표지가 아닌 다른 곳에 배치할지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다.

한미 군 당국이 지난달 13일 성주 성산포대에 사드를 배치하겠다고 발표한 지 40일 만에 주민 반발에 밀려 제3후보지 검토로 입장을 변경한 것이다.

국방부는 이날 성주군이 사드를 성주 내 제3의 장소에 배치해달라고 요청한 데 대해 “해당 지자체와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6개의 부지가용성 평가기준을 적용해 빠른 시일 내 현재 거론되는 제3후보지들을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6가지 기준은 ▶작전 운용성 ▶주민·장비·비행안전 ▶기반시설 체계 운용 ▶경계보안 ▶공사소요 및 비용 ▶배치 준비기간 등이다.

한미 군 당국은 성산포대 배치를 결정할 당시 군유지만 대상으로 부지를 물색했는데, 이번에는 해당 지자체에서 건의하는 민유지 등도 검토 대상에 포함할 계획이다. 현재 성주군 내 제3후보지로 가장 유력하게 떠오른 곳은 초전면 롯데 스카이힐골프장(이하 성주골프장)이다.

이 외에도 금수면 염속봉산, 까치산 등도 거론돼 왔다. 그러나 인근 주민 반발이 변수다. 또 부지 매입을 위해 예산을 투입해야 하는 상황이되면 국회 동의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벌써 나오고 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