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양인 출신 펠르랭 전 장관, 공직 떠나 한국 투자 지원 회사 설립

기사 이미지
한국계 입양인으로 지난 2월 개각에서 물러난 플뢰르 펠르랭(42ㆍ한국명 김종숙, 사진) 전 프랑스 문화부 장관이 공직을 떠나 한국 기업의 프랑스 투자를 돕는 민간 사업가로 변신한다.

프랑스 주간지 르 주르날 뒤 디망슈는 21일(현지시간) 펠르랭 전 장관이 한국 기업의 프랑스 투자를 돕는 회사인 코렐야(Korelya)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 회사는 신기술 분야에 대해 한국 기업의 프랑스 진출과 투자를 컨설팅해주는 민간 투자회사다. 펠르랭은 본인이 맡아오던 공적 영역과의 충돌을 막기 위해 2003년부터 역임한 회계감사원 검사관 자리도 포기했다. 현지 언론은 펠르랭이 이 같은 거취에 대해 최근 프랑수와 올랑드 대통령에게 편지를 써 알렸다고 전했다.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나 6개월 만에 프랑스로 입양된 펠르랭은 16세에 대학입학 자격시험에 통과하고 17세에 상경계 그랑제콜인 에섹(ESSEC)에 입학한 후 파리정치대학, 국립행정학교 등 최고 명문 학교를 거쳤다. 2012년 5월 올랑도 대통령 당선 직후 중소기업ㆍ디지털경제 장관을 시작으로 통상국무장관, 문화부장관 등을 역임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