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컬투쇼' 박희순, "신하균, 술자리에서 죽어라 술게임… 아재 탈피하려고"

 
기사 이미지

[사진 SBS 캡쳐]

‘컬투쇼’에 출연한 영화 ‘올레’의 배우 박희순이 신하균의 ‘아재 탈출 욕심’에 대해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올레’의 배우 신하균, 박희순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희순은 “영화 촬영이 끝나면 술을 자주 마셨다”면서 “그때마다 신하균 씨는 아재에서 벗어나고 싶다고 젊은 친구들과 술 게임을 그렇게 한다. 계속 오빠가 되고 싶나보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신하균은 “이게 조금만 머리쓰면 안 지는데 오만석과 박희순이 잘 못따라오더라”고 말했고 박희순은 “저딴 식으로 우리를 계속 약올린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