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백 거절했다 전신 화상 입은 여성, 용기있는 사진 공개

“저는 익숙지 않은 몸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전 아직도 16살의 나로 머물러 있습니다. 어느덧 21살이 돼버린 지금의 저 자신을 쳐다보기조차 힘듭니다. 하루 종일 울고 싶었지만 감히 소리 내 울지도 못했습니다. 그러나 하늘은 곧 밝아질 것이고 세상의 모든 것을 밝게 비출 것입니다. 강인한 아이는 비로소 태양 빛을 바라볼 수 있게 될 것입니다.”
기사 이미지

5년 전 고백 거절로 입은 화상 흉터를 웨이보에 공개한 저우얜(21).

지난 17일 중국 베이징에 사는 21세 여대생 저우얜(周岩)은 화상 자국으로 흉 진 얼굴과 팔 다리 사진 6장을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올렸다. 5년 전인 16살 때 입은 화상이었다. 얜은 자신의 얼굴을 마주하기조차 버겁다고 했지만 용기를 내 사진을 공개했고 많은 중국인 네티즌들이 그녀의 용기에 격려를 보내주고 있다.

5년 전인 2011년 9월 안후이(安徽)성 허페이(合肥)시의 한 고등학교를 다니던 얜은 같은 반 친구인 타오루쿤(陶汝坤ㆍ당시 17세)으로부터 고백을 받았다. 이를 거절한 게 화근이었다. 타오루쿤은 라이터 기름을 얜에게 부은 뒤 불을 붙였다. 이 사고로 얜은 전신의 30%가 화상을 입었고 귀 한쪽을 잃었다.

당시 중국 전역은 꽃다운 나이의 소녀가 전신 화상을 입었다는 소식에 들끓었다. 더군다나 화상을 입힌 소년의 부모가 둘 다 정부 공무원이라는 사실에 경악했다. 이듬해 5월 10일 법원은 타오루쿤에게 상해죄로 12년 징역형을 선고했다.

그러나 공무원인 타오루쿤의 부모는 아들의 석방 탄원서에 동의 서명을 하지 않으면 보상금을 주지 않겠다고 협박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이 일로 중국 사회는 또다시 공분했다. 부모는 사고로부터 5년이 지난 올해 3월에야 보상금 180만 위안(3억원)을 얜에게 건넸다.
기사 이미지

5년 전 고백 거절로 입은 화상 흉터를 웨이보에 공개한 저우얜(21).

얜이 17일 올린 사진에는 수수한 실크 드레스를 입고 정면을 지그시 바라보는 모습이 담겨있다. 얜은 “어린 시절 내 가장 큰 꿈 중 하나는 예쁜 웨딩드레스를 입는 것이었다”며 “(사고로 인해) 그 꿈이 너무 막연해졌을지라도, 내가 완벽한 신부감은 아닐지라도 여전히 나는 내 꿈을 쟁취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얜은 중국중앙방송(CC-TV)과의 인터뷰에서도 “사람들이 나를 혐오스러운 눈빛으로 쳐다보고 일자리를 얻는 것도 힘들지만 방 구석에 숨어 한 평생을 살진 않을 것”이라며 “나는 자발적으로 사회에 나아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