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차전용건물도 민간투자로 …인천시의 실험

인천시가 9월부터 공영주차장에 민간투자 방식으로 주차전용건축물을 짓기로 했다. 인천시는 22일 계산동 제3·4공영주차장에 짓는 주차전용건축물을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지역은 택지개발이 이뤄진데다 먹자골목 등이 조성돼 주차난이 심각했던 곳이다. 3·4 공영주차장에 각각 155면, 142면의 주차면적이 있긴 하지만 주차장을 늘려달라는 민원이 끊이질 않았다.

이에 인천시는 이들 공영주차장 인근에 민간자본으로 주차전용건축물을 짓기로 했다. 예상 주차 면적은 400여 면 정도다.

사업은 BTO(Build-Transfer-Operate) 방식으로 추진된다. 준공시 해당 건축물은 인천시로 귀속되지만 대신 사업시행자에게 일정기간 관리·운영권을 주는 방식이다.

현재 3·4공영주차장 모두에 민간제안서가 접수됐다. 3주차장 주차전용건축물 민간투자사업은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의 민간제안서 검토가 완료되어 오는 9월 1일 제3자 제안공고 심의를 위한 인천광역시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가 개최될 계획이다. 4공영주차장도 PIMAC에서 민간제안서를 검토하고 있다.

인천시는 PIMAC의 검토 결과에 따라 올해 안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해당 주차전용건축물은 2018년~2019년 완공될 예정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기존 민간투자사업이 시가 민간업자에게 손실금액을 돌려주는 방식으로 추진됐다면 주차전용건축물은 민간사업자가 수익금의 일부를 시에 납부하는 수익환수형 사업으로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