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시간 말다툼 끝에 기절한 대륙 여성

기사 이미지

지난 16일 중국 산시성 안캉시 길거리에서 8시간동안 말다툼을 벌이다 기절한 두 여성.

부채 문제로 갈등을 빚던 두 여성이 혼절할 때까지 말다툼을 벌여 병원에 후송됐다.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16일 산시(陝西)성 안캉(安康)시 길거리에서 중년 여성 2명이 8시간동안 물 한 모금도 안 마시며 말다툼을 벌이다 둘 다 기절해 병원으로 실려갔다고 21일 보도했다. 현지 경찰은 두 여성이 부채 문제로 갈등을 벌였다고 설명했지만 이름과 구체적인 나이는 공개하지 않았다.

사건 당일 경찰은 한 여성의 신고 전화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경찰은 길거리에서 말다툼을 벌이는 두 여성에게 법정에서 다툴 것을 제안했지만 이를 거절해 결국 다시 돌아가야 했다.

그러나 8시간 후 경찰은 다시 현장으로 출동해야 했다. ‘그들만의 싸움’을 이어나가던 두 여성이 길거리에 나란히 기절해 시민들이 신고했기 때문이다. 한 여성은 입에 거품을 물고 실금을 한 상태였다. 경찰은 당일 안캉시 날씨가 매우 더웠다며 쓰러진 두 여성들을 현지 병원으로 후송해 안정을 취했다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