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위협 속 '2016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 개시

한미연합사령부가 22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미연합사는 "오전 9시40분 경 판문점에서 북한군에 UFG 연습 일정과 이번 연습이 비도발적 성격임을 통보했다”고 22일 밝혔다. 연합사 관계자는 “유엔사 정전위원회와 북한 군 사이에 전화 채널이 끊어져 있는 상태”라며 “판문점에서 구두로 통보했고 북한 측이 판문점에 내려와 들었다”고 말했다.

2016 UFG 연습에서 미군의 참가 병력은 2만5000명이다. 국내 주둔하고 있는 주한미군 병력 2만2500명에 해외에서 증원되는 전력 2500명이 포함됐다. 지난해 미군 참가 병력은 증원 전력 3000명을 포함한 3만 명이었다. 연합사 관계자는 참가하는 미군 전력이 일부 줄어든 것에 대해 “훈련에 따라 참가 병력 수가 달라질 뿐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유엔사에 전력을 제공하는 9개 국가도 훈련에 참가한다. 호주·캐나다·콜롬비아·덴마크·프랑스·이탈리아·필리핀·영국·뉴질랜드 등이다. 스웨덴과 스위스 2개 국으로 구성된 중립국감독위원회는 UFG 연습이 정전협정을 준수하며 실시되고 있는 지 확인하기 위해 훈련에 참관할 예정이다.

이번훈련에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작전계획 5015'가 적용될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이 지난해 6월 서명한 작계 5015는 유사시 북한 최고 수뇌부와 핵·미사일 시설을 정밀 타격하는 시나리오로 구성돼 있다.

UFG 훈련은 1953년 10월 1일 체결된 한미상호방위조약의 일환에 따라 정전협정에 근거해 실시된다. 매년 상반기에 진행되는 한미연합훈련과 다르게 야외 기동 훈련이 없고 대신 지휘소 연습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연합사 관계자는 “훈련 기간 동안 미군의 전략 무기는 들어올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연례적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에 대해 “사소한 침략징후라도 보이는 경우 핵선제타격을 퍼부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합동군사연습의 목적은 우리 공화국을 타고 앉기 위한 단계별 침략계획을 실현하는 것”이라고 비난하면서 “적들이 우리 혁명의 수뇌부 ‘제거작전’과 ‘평양점령’을 노린 모험적인 작전계획에 준하여 이번 연습을 강행하는 것은 사태의 엄중성을 더 배가시켜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