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초원의 호숫가

기사 이미지


 
달빛 노크하는 초원의 밤

잠 깨어 게르 문 나서니

밤새 풀을 뜯던 말이 화들짝

호수에 잠든 달 깨어난다.




하얀 먼동이 튼다

숨죽여 피어난 물안개

순식간 산허리 감싸 안고

호수에 내려앉은 노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