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을지훈련에 "사소한 침략 징후라도 보이면 핵 선제 타격" 위협

북한은 22일 연례적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에 대해 "사소한 침략징후라도 보이는 경우 핵선제타격을 퍼부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은 이날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이번 합동군사연습의 목적은 우리 공화국을 타고 앉기 위한 단계별 침략계획을 실현하는 것"이라고 비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북한은 성명에서 "적들이 우리 혁명의 수뇌부 '제거작전'과 '평양점령'을 노린 모험적인 작전계획에 준하여 이번 연습을 강행하는 것은 사태의 엄중성을 더 배가시켜주고 있다"면서 "조선반도의 현 정세는 사실상 임의의 시각에 핵전쟁이 일어날 수 있는 위기일발의 상태에 놓여 있다"고 주장했다.

또 "조성된 험악한 사태와 관련해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위임에 따라 무모한 북침핵전쟁소동에 대처한 우리 혁명무력의 원칙적 입장을 엄숙히 천명한다"면서 자신들의 입장을 밝혔다.

성명은 "지금 이 시각부터 조선인민군 1차타격연합부대들이 '을지프리덤가디언' 군사연습에 투입된 모든 적공격집단들에 선제적인 보복타격을 가할 수 있게 항시적인 결전태세를 견지하고 있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영토와 영해, 영공에 대한 사소한 침략징후라도 보이는 경우 가차없이 우리 식의 핵선제타격을 퍼부어 도발의 아성을 잿더미로 만들어 버릴 것이며, 우리의 혁명무력은 앞으로도 적들의 핵전쟁도발책동을 영원히 끝장내기 위해 멸적의 총검을 더 높이 추켜들 것"이라고 밝혔다.

또 "지난 시기와는 비할 바 없는 우리식의 핵선제타격능력을 완벽하게 갖춘 우리 혁명무력은 침략과 전쟁의 아성들을 모조리 쓸어버리고 공화국 남반부 해방의 승전포성을 울릴 역사적 기회만을 고대하고 있다"고 호언했다.

한반도 전시상황을 가정해 열리는 을지프리덤가디언 한미연합군사훈련은 22일부터 나흘간  진행된다.

지난 21일 정부는 태영호 중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의 탈북과 을지운련을 계기로 북한이 테러 등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한 바 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