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NS 타고 마약류 사범 급증…지난해 사상 최다

기사 이미지


지난해 검찰과 경찰을 비롯한 수사당국에 적발된 마약류 사범 수가 1만명을 넘어섰다. 스마트폰 대중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확산과 맞물려 마약류 거래가 급속도로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마약 공급 루트도 다양해지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대검찰청 강력부(부장 박민표 검사장)가 발간한 ‘2015년 마약류범죄백서’에 따르면 면 지난해 단속된 마약류 사범은 역대 최다인 1만1916명으로 2014년(9984명)보다 19.4% 증가했다. 역대 최고였던 2009년 1만1875명을 넘어서는 숫자다. 올해 상반기 적발된 마약사범만 6876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5134명)보다 33.9%r가 늘었다.

이 같은 추세라면 유엔(UN)이 정한 마약 청정국 지위도 내려놔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UN의 마약 청정국 기준은 인구 10만명 당 마약사범 20명 미만이다. 한국의 경우 지난해 기준응로 연간 1만2000명 이상의 마약 사범이 적발되면 마약 청정국 지위가 흔들리게 된다.

이 처럼 마약 사범 폭증에는 SNS 확산이 중요한 원인으로 지목된다. 검찰은 모바일을 통한 마약류 유통 증가로 청소년 마약사범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마약류범죄백서에 따르면 19세 미만 마약류 사범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12년 0.4%에서 2014년 1%, 작년 7월 기준으로는 1.3%까지 올라갔다.

매트암페타민(필로폰) 등 주요 마약류 압수량 역시 82.5kg으로 전년(72.6kg) 대비 크게 늘어났다. 필로폰이 56.6kg으로 가장 많았고 대마초(24.0kg)가 뒤를 이었다.

외국인 마약사범의 ‘공급루트’ 다양화도 눈에 띈다. 종전에는 중국 중심으로 밀반입이 이뤄졌지만 최근에는 일본, 동남아(캄보디아ㆍ태국ㆍ필리핀), 멕시코 등지까지 공급지가 확대되고 있다. 북한도 마약 공급 루트에 포함됐다. 서울중앙지검은 탈북자와 조선족이 연계된 필로폰 밀거래 사범 25명을 적발해 지난 5월 13명을 구속기소했다.

대검은 지난 4월 출범한 마약 수사 합동수사반을 통해 거래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또 경찰과 협조해 지속적인 단속을 펴는 한편 인터넷 마약 거래 관련 글을 자동 탐지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강도 높은 추적 수사를 벌이기로 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