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상태 연임 로비 의혹 홍보대행사 대표 소환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남상태(66·구속) 전 대우조선 사장의 연임 로비 의혹에 연루된 N홍보대행사 박모(58·여) 대표를 소환조사한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박 대표에게 22일 오전에 나와 조사받으라고 통보했다. 그는 피의자 신분이다”고 21일 밝혔다.

남 사장 때 26억원대 홍보대행 계약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과 친분 과시

검찰은 남 전 사장 재임 시기인 2009~2011년에 대우조선이 N사와 26억원대 홍보대행 계약을 비롯한 각종 용역 계약을 맺은 것에 주목하고 있다. 남 전 사장이 물러난 후 고재호(61·구속 기소) 전 사장 때는 대우조선과 N사의 거래 액수가 연간 1억원대로 떨어졌다. 지난해 5월에는 N사와의 계약이 해지됐다.

검찰 관계자는 “26억원대의 계약이 남 전 사장이 2009년 연임에 성공한 것과 관련된 로비의 대가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당시 대우조선 실무자들을 조사하면서 N사가 수행한 홍보 작업에 비해 계약금이 과도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검찰은 계약이 민유성(62) 전 산업은행장을 상대로 한 로비 대가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남 전 사장은 2006년 3월 대우조선 사장이 된 후 2009년 3월 한 차례 연임에 성공했다. 2012년 초 3연임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재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 대표는 평소 민 전 행장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박 대표는 민 전 행장이 2011년 산업은행을 떠난 뒤 티스톤파트너스와 나무코프의 회장으로 일할 때 이 회사들과도 홍보 계약을 맺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 8일 박 대표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압수물 분석을 통해 검찰은 N사가 검찰 수사에 대비해 대우조선과의 거래 자료와 회계장부 등을 지난 6월 말부터 빼돌리는 등 증거를 인멸한 정황도 포착했다.

검찰은 박씨를 상대로 산업은행 등과 홍보 용역 계약을 맺게 된 경위와 대우조선 측에서 받은 용역 대금의 사용처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민 전 행장에 대한 소환 조사도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