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에 유인 기지 세워 레이더로 지구 감시…중국, 프로젝트 착수

중국이 달 표면에 유인 레이더 기지 건설을 위한 타당성 연구를 시작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가 21일 보도했다. 달 기지 프로젝트에 소요될 막대한 비용과 효용성에 많은 전문가가 의문을 제기하지만 중국 정부는 프로젝트팀에 힘을 실어줬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중국 국가자연과학기금위원회(NSFC)는 올해 초 입안된 프로젝트에 이미 1600만 위안(약 27억원)의 초기 연구자금을 배당했다.

“천문학적 비용, 황당 계획” 지적도

계획안에 따르면 현존하는 첩보 위성보다 더 넓은 지역을 탐지할 수 있는 50m 높이의 대형 레이더 안테나와 이를 운용할 우주인을 위한 기지가 달에 세워진다. 레이더 기지가 발사하는 고주파 극초단파는 구름은 물론 지표면까지 꿰뚫을 수 있어 육상과 심해·지하를 아우르는 선명한 영상을 생산해 지구로 전송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 최고 과학자들로 구성된 연구팀은 지난달 베이징 샹산(香山)호텔에서 계획을 논의했다.

무인 달 탐사 프로젝트에 참가했던 옌쥔(嚴俊) 국가천문대 대장과 린양팅(林陽挺) 중국과학원 지질및지구물리연구소 교수 등이 이번 연구에 합류했다. 연구팀장을 맡은 궈화둥(郭華東) 중국과학원 원격·디지털 지구탐지연구소 소장은 “달을 지구 원격 탐지를 위한 자연 위성 으로 만들면 지구의 더 넓은 면적을 더 긴 주기로 연속 관측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선전(深?)에서 열린 제20회 중국원격탐지대회에 참석한 궈 소장은 “달은 지구 관측을 위한 플랫폼으로 안정성과 무제한의 사용 기한 등 많은 장점이 있다. 지구상의 기후변화나 지진·농업·극지빙하 모니터링에도 활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달 표면의 레이더는 현존하는 장거리 통신기술의 대역폭을 뛰어넘는 초당 1.4GB(기가바이트) 이상의 데이터를 생산하게 되지만 현장의 우주인이 곧바로 정보를 가공 처리한다면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대론도 거세다. 익명의 과학자는 “황당한 아이디어”라며 “모든 지구 궤도를 첩보 위성으로 채우는 것보다 더 많은 비용이 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우이궈(周以國) 중국과학원 전자학연구소 연구원은 “달과 지구의 거리는 가장 높은 궤도 위성의 10배”라며 “ 인공위성을 능가하는 장점이 얼마나 있을지 신중한 평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