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태영호는 범죄자”

북한이 귀순한 태영호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에 대해 “국가 자금을 횡령하고 비밀을 팔아 먹은 범죄자”라고 비난했다.

지난 17일 정부가 태 공사의 망명을 공식 발표한 지 사흘 만에 나온 첫 반응이다. 조선중앙통신은 20일 “태영호는 범죄를 저지르고 도주한 양심도 도덕도 없는 인간 쓰레기다. 또 미성년자 성폭행 범죄까지 저질렀으며 지난 6월 본국의 소환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태 공사의 귀순이 개인 비리 때문이라는 얘기다.

북한은 1997년 8월 장승길 전 이집트 주재 북한대사와 그의 형인 장승호 전 프랑스 주재 경제참사관이 미국으로 망명했을 때도 ‘범죄자’로 몰아세웠다. 같은 해 4월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가 한국에 망명했을 때는 ‘변절자’라고 비난했다.

서재준 기자 suh.jaej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