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영호, 영국 공군기 타고 독일로…미 요원이 망명 계획 짜”

기사 이미지

태영호

태영호(55·사진)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 공사 가족이 영국·미국 당국의 협조 아래 독일을 거쳐 한국으로 향했다고 영국의 선데이익스프레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태 공사가 망명지로 어느 나라든 고를 수 있는 상황에서 한국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한국 측 인사에게 망명 의사를 전했으며 영국에서 한국으로 직항했다”는 주장과는 다른 보도다.

영국 선데이익스프레스 보도
타이푼 전투기 2대로 엄호비행
태영호, 런던 떠나기 전 골프채 챙겨
독일 미군기지서 한국으로 이동
태 공사, 서울행 비행기에 탄 뒤
메이 총리에게 감사 편지 남겨

신문에 따르면 태 공사는 두 달 전 런던 북서부 왓퍼드의 한 골프장에서 영국 정보기관 관계자들을 처음 만났고 북한으로 돌아가는 것에 대한 불안감을 드러냈다고 한다. 태 공사는 골프를 즐겼다고 영국 언론은 보도했다. 태 공사가 망명을 진지하게 고려한 건 부인 오혜선씨가 유사한 감정을 드러낸 후라고 복수의 정보 당국자가 전했다.

영국 당국이 태 공사의 진심을 확인하는 데 2주 정도 걸렸고 이후 미 정보 당국에 알렸다. 워싱턴에서 소수의 요원들이 태 공사의 망명 계획을 짜기 위해 영국으로 날아왔다. 철저히 보안을 유지하려 했음에도 10일 정도 만에 “유럽 어딘가에서 북한 인사의 망명이 임박했다”는 설이 서울에서 돌기 시작했다고 한다.
기사 이미지

8월 21일자 영국 선데이익스프레스 지면.

태 공사 부부와 두 아들은 지난달 영국 옥스퍼드셔 브라이즈 노턴 공군기지에서 비행기를 탔다. 태 공사는 골프채를 챙겼고, 부인은 고급 유통업체인 M&S 푸드홀에 들렀다고 영국 매체는 전했다. 한 정보 당국자는 “부인 오씨가 떠나기 전 자신이 좋아하는 것들을 사고 싶어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중요 인물이나 물품을 운송하는 일을 맡은 영국 공군 비행중대 ‘로열 스쿼드론’이 운용하는 30인승 BAe 146기를 타고 독일 람슈타인 미 공군기지로 향했다. 영·미 당국자 7명이 동승했다. 타이푼 전투기 두 대도 함께 떴다. 거기에서 다시 서울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한 고위 당국자는 “태 공사의 탈북은 (영·미) 정보 당국엔 대단한 성취”라고 말했다. 태 공사는 영국 외교가에선 “역대 영국 주재 북한 외교관 중 가장 명석하며 가장 빈틈없는 인물”이란 평가를 들었다. 2003년 북한 대사관을 개소하는 일을 맡았고 2013년 다시 부임했다. 영어 능력도 출중했다. 모두 8년여간 런던에 있었는데 영국이 호평하는 파트너였다고 한다. 태 공사와 접촉한 인사는 “한두 마디만 해보면 태 공사가 얼마나 보통 이상인지 알 수 있을 정도로 탁월한 인물”이라며 “영·미 당국이 나섰다면 그래서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내에서 태 공사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에게 감사 편지를 남겼다고 한다. 아들 금혁도 친구에게 자신이 갑자기 사라지게 된 사정을 설명하는 글을 썼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탈북자의 말을 인용해 “런던 주재 북한 대사관 사람들이 돈이 너무 없어 (대사관이 있는) 일링 지역에서 사람들이 중고 물품을 내놓고 파는 벼룩시장에서 물건을 사기도 했다. 한 외교관은 중고 인형을 사 세탁한 다음 새것처럼 되팔아 부수입을 얻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