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어 못해도 뉴욕 택시면허 딴다

기사 이미지
뉴욕시가 택시기사 면허 시험에서 영어 시험을 없앴다.

내비·GPS 발달로 길 찾기 쉬워져
영어시험 폐지…다른 언어도 가능

로이터통신은 지난 4월 시의회를 통과한 법안이 지난 19일 발효됨에 따라 택시(사진) 등 영업용 차량 면허를 취득하기 위해 치렀던 영어 능력 시험이 폐지됐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어 대신 스페인어·벵갈어·우르두어 등 다양한 언어로 시험을 치를 수 있게 됐다. 이 같은 변화는 GPS·내비게이션 등 기술 발달로 길 찾기가 수월해지고, 기사와 승객이 대화할 필요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이민자 취업을 용이하게 해달라는 이민자 단체의 요청도 작용했다.

뉴욕택시·리무진위원회에 따르면 현재 뉴욕에선 14만 4000명의 기사가 택시 등 영업용 차량을 몰고 있다. 이 중 4%만 미국에서 태어났고 나머지는 이민자 출신이다. 방글라데시 출신이 24%로 가장 많고, 파키스탄 출신이 10%로 뒤를 이었다.

‘우버(UBER)’ 같은 차량 공유서비스 활성화도 영향을 미쳤다. 우버 기사에겐 영어 구사 능력이 요구되지 않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