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만5000명 사상 최대 생일파티…상암벌 ‘빅뱅’

기사 이미지

10주년 기념 전시 ‘A to Z’ 개막 당시 빅뱅의 모습. 왼쪽부터 승리·탑·태양·대성·지드래곤. [사진 YG 엔터테인먼트]

“역사에 길이 남을 공연이다.”

빅뱅 데뷔 10주년 기념 콘서트
전세계 팬 불러모아 3층까지 꽉 차
카메라 30대 동원, 중국에도 생중계
“이렇게 많이 올 줄 몰랐다, 이틀 할 걸”

20일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빅뱅 데뷔 10주년 기념 콘서트 ‘빅뱅10 더 콘서트: 제로.투.텐’에 게스트로 선 싸이는 이렇게 단언했다. 6만5000명. 대한민국 건국 이래 가장 많은 유료 관객이 한자리에 운집한 것에 대한 놀라움, 확실한 자기들의 색깔과 자존감을 갖고 진화해온 보이밴드에 대한 자랑스러움을 그렇게 표현한 것이다.

콘서트는 10주년을 자축하는 파티 콘셉트로 진행됐다. 2006년 8월 19일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YG 패밀리 10주년 콘서트로 데뷔한 빅뱅은 꼭 10년 만에 국내 최대 규모 공연으로 한국 팬은 물론 중국·일본 등 전세계 해외 팬들을 불러모았다. 그라운드의 스탠딩 객석은 물론 3층 좌석까지 꽉꽉 채운 관객들은 디제잉에 맞춰 빅뱅의 노래를 부르며 공연 시작 전부터 상암벌을 뜨겁게 달궜다.
기사 이미지

20일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빅뱅 데뷔 10주년 기념 콘서트. 전세계 6만5000명의 팬들이 모였다. [사진 YG 엔터테인먼트]

오후 7시 20분. 마침내 영상 속 파란 하늘을 가르며 등장한 이들은 ‘천국’으로 공연의 문을 열었다. “여러분의 누룽지, 여러분의 청국장”이라고 소개한 대성은 “저와 함께 천국으로 가실래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태양은 “이렇게 많이 오실 줄은 몰랐다”며 “하루 말고 이틀 할 걸 그랬다”라고 말했다.

‘위 라이크 2 파티’ ‘핸즈 업’으로 이어진 무대는 섭씨 30도를 웃도는 공연장을 더욱 후끈하게 만들었다. 멤버들은 양쪽 통로에 마련된 트레일러에 나눠 타고 경기장을 한 바퀴 돌며 관객 속으로 향했다. 중계차 4대, 카메라 30여 대에 포착된 생생한 움직임은 네이버 V앱과 중국 텐센트를 통해 생중계됐다. V앱은 각 멤버를 5개 채널을 통해 방송해 몰입감을 더했다. 공연장 10곳에 설치한 딜레이 스피커에 전동휠까지 동원돼 대규모 야외 공연의 단점을 무색케 만들었다.

셋리스트(선곡표) 역시 빅뱅의 남다른 클래스를 자랑했다. 멤버별 솔로 활동도 모두 성공적이었던 만큼 그룹 빅뱅의 노래뿐만 아니라 멤버별, 유닛별 노래들도 선보였다. 승리는 “저희가 그동안 발표한 노래가 110여 곡 정도 되는데 공연에서 잘 볼 수 없는 노래들을 모아봤다”며 숨겨둔 디제잉 실력을 뽐냈다. ‘맙소사’ ‘롤리팝’ ‘스틸 얼라이브’ 등 그간 듣기 힘들었던 노래들이 울려퍼지자 ‘뱅봉(빅뱅 응원봉)’의 황금 물결이 더욱 거세졌다.

특히 “당사자는 히트곡이 너무 많아서 저희가 대신 부른다”며 승리와 대성이 함께 선보인 ‘삐딱하게’(지드래곤)는 이들 스스로 믹스 앤 매치가 가능함을 증명해냈다. GD&태양, GD&TOP 등 ‘따로 또 같이’ 활동해온 이들이 선보일 수 있는 조합이 무궁무진함을 보여준 것이다. 아쉽게도 새 앨범 ‘MADE’가 완성되지 않아 기대했던 신곡은 없었지만 빅뱅의 음악을 즐기는 또다른 방법을 제시한 셈이다.

다시 ‘완전체’로 모인 이들은 팬들이 준비한 대형 케이크 앞에서 ‘10주년 축하송’을 불렀다. “팬분들 덕분에 10대 어린 소년들이 새로운 작품과 결과물을 용감하게 실험할 수 있었다”(탑) “앞으로 10년 후에 또 재미있게 공연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지드래곤) 등 제법 진지한 말들이 오가는 가운데 “이거 케이크 아니고 찹쌀떡 아니냐”고 농을 던졌다. 그렇게 “찹쌀떡~” 하고 시작된 떼창은 ‘배배’로 이어져 피날레를 장식했다.

때로 진지하고 때로 장난스러운 빅뱅다운 모습 그대로 마친 콘서트. ‘우리가 더 행복하게 해줄게’라는 플래카드에 쓰인 말을 믿어봐도 되지 않을까. 10년 뒤, 그들이 어디 서 있을 자리가 사뭇 궁금해진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