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찬수의 에코 사이언스] 녹조 원인, 제대로 규명해야

기사 이미지

강찬수
논설위원·환경전문기자

대청호와 낙동강·금강 등 전국 상수원 곳곳에서 녹조가 심하다. 마치 초록색 물감을 풀어놓은 듯하다. ‘녹조 라테’란 말은 올해도 등장했다.

녹조 원인을 둘러싼 논란도 해마다 재연되고 있다. 환경단체 등에서는 이명박 정부 당시 ‘4대 강 살리기 사업’으로 쌓은 보 때문에 체류시간이 증가한 것, 즉 강물 흐름이 느려진 게 원인이라고 주장한다. 반면 정부는 폭염 탓이 크다고 설명해왔다.

녹조를 일으키는 시아노박테리아는 광합성을 하는 생물이다. 햇볕이 강하고 수온이 높으면 잘 자란다. 질소·인 같은 영양분도 있어야 한다. 올 8월처럼 비도 안 내리고 폭염이 심할 때 시아노박테리아가 잘 자라는 것은 당연하다.

정부의 설명이 맞다면 폭염이 덜하면 녹조도 사라져야 한다. 하지만 올해만큼은 아니더라도 한강·낙동강 등에는 매년 녹조가 발생하고 있다. 정부가 수질 개선을 위해 매년 3조~4조원씩 투자했고, 낙동강의 인 농도는 4대 강 사업 전에 비해 절반으로 줄었는데도 그렇다.
기사 이미지
김범철 강원대 환경학과 교수는 “체류시간이 길어지면 시아노박테리아가 인을 흡수·활용할 수 있는 여지가 증가하기 때문에 인 농도가 낮아져도 녹조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한다.

결국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녹조 발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지난 6월 낙동강의 합천창녕보 상류에서 2억원의 예산으로 메조코즘(mesocosm) 실험을 시작했다. 메조코즘은 ‘중간 크기(meso)의 세상(cosm)’이란 의미다. 연구팀은 지름 1.2m, 높이 2m의 투명한 플라스틱(폴리에틸렌) 자루 12개를 강에 띄워놓고, 여기에 강물을 채웠다. 실험실 내의 인위적인 조건이 아니라 낙동강 현장의 빛과 온도 조건에서 질소·인 같은 영양분 농도를 달리하면서 시아노박테리아의 성장을 관찰하는 것이다.

그런데 논란의 핵심인 체류시간의 영향을 조사하는 내용이 실험에서 빠졌다. 체류시간 영향을 분석하려면 플라스틱 자루에 강물을 연속적으로 넣어주는 장치가 필요한데, 그걸 진행하려면 별도의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게 환경과학원의 설명이다. 이런 식이면 실험이 끝나도 보와 체류시간과 녹조 발생의 연관성을 밝히기는 어렵다.

4대 강 공사 전에 미리 했어야 할 실험을 뒤늦게 진행하면서 국민의 궁금증을 시원하게 풀어주지도 못한다면 문제가 있다. 이제는 지루한 논쟁을 끝낼 증거를 얻어야 한다. 필요하다면 시간과 예산, 인력도 더 투입해야 한다.

강찬수 논설위원·환경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